문 대통령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한글에 상생 깃들어"


SNS 통해 한글날 메시지 전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09 오후 12:08:19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글날을 맞아 "더불어 사는 세상을 향한 '한글의 꿈'을 세계인과 함께 나누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SNS)에 '한글에 깃든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 제하 글을 통해 "한글에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함께 만물의 공존과 조화, 상생의 세계관이 깃들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은 창제자와 창제시기와 창제동기와 창제원리가 확인되는 유일한 문자"라며 "오늘 우리에게 모국어를 남겨준 선조들의 마음을 되새기며 국민들과 함께 574돌 한글날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했다. 
 
또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그 자체가 독립운동이었다"며 "우리는 한글을 익혀 기적 같은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길을 열었고 문화를 일궈 세계 속으로 나아갔다"고 했다. 이어 "K-팝과 드라마, 영화, 웹툰을 접하며 우리 문화에 매력을 느낀 많은 세계인이 한글을 통해 한국을 더 깊이 알아가고 만남과 소통의 길에서 우리와 세계는 함께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우리 말과 글을 더욱 사랑할 수 있도록 정부부터 행정에서 쉬운 우리말을 쓰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법률 속의 일본식 용어, 어려운 한자 용어를 쉬운 우리 용어로 바꾸는 작업도 꾸준히 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날은 한때 '공휴일이 많아서 경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공휴일이 아닌 기념일로 격하된 적도 있었으나 국민의 힘으로 다시 5대 국경일의 하나로 승격됐다"며 "한글날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글날을 맞아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한글에 더불어 사는 세상의 꿈이 깃들어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사회관계망 갈무리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