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가발전의 축, 지역 중심 전환…'지역균형 뉴딜' 추진"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주재…17개 시·도지사 참석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13 오전 10:48:2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가균형발전의 꿈을 이루기 위한 발걸음은 한순간도 멈출 수 없다"며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면서 문재인정부 후반기 핵심 아젠다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에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은 지금까지 추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더욱 힘을 불어넣고, 질을 높여줄 것"이라며 "지역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활력을 만들어내는 지역혁신 전략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특히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담은 총 투자 규모 160조 중 절반에 달하는 75조 이상이 지역 단위 사업인 것을 언급하고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성패를 걸고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면서 인센티브 제공 등 재정적 지원과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제도 개선 뜻을 밝혔다.
 
이어 "초광역권 '지역균형 뉴딜'을 포함해 지역의 창의적 사업에 대해서는 더욱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중앙과 지방 간 소통 협력을 강화하는 협업체계도 강력히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국판 뉴딜 추진 이후 당·정·청 주요인사 뿐만 아니라 17개 시·도지사가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참석자들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지역까지 성공적으로 전파시켜 지역경제도 활성화하자는데 뜻을 함께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