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만에 또 해외출장…이재용 부회장, 이번엔 베트남 찾는다


푹 베트남 총리 단독 면담…현지 협력 방안 모색 예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18 오후 1:26:38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최근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불과 닷새 만에 다시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 이번에는 삼성의 최대 휴대전화 생산 기지인 베트남을 찾아 협력 방안을 찾는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해 20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패스트트랙을 적용하면서 이 부회장이 현지 출장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에 베트남 방문이다. 
 
이 부회장은 푹 총리와 면담에서 베트남 사업 관련해 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8년 10월과 푹 총리가 방한한 지난해 11월에도 두 사람은 직접 만나 잇따라 머리를 맞댄 바 있다. 베트남 정부가 삼성에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하고 있는 만큼 이번 면담을 통해 이 부회장이 베트남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푹 총리를 만난 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건설 공사를 시작한 베트남 하노이의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를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노이 R&D 센터는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로 만들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R&D 센터 외에도 베트남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생산 공장을, 호찌민에 TV·가전 공장을 두고 있다.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서울김포비즈니스 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부회장은 애초 지난 2월 하노이 R&D 센터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베트남을 찾을 계획이었으나 당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행사가 취소되면서 방문하지 못했다. 
 
올해 들어 이 부회장은 1월 브라질을 시작으로 5월 중국, 이달 8일에는 6박7일간 일정으로 네덜란드와 스위스를 잇따라 방문했다. 특히 이번 유럽 방문 당시 세계에서 유일하게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제조 기술력을 갖춘 반도체 장비업체 ASML가 있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을 찾아 7나노 이하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EUV 장비 공급계획 및 운영 기술 고도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반도체 구현을 위해 EUV 기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2000년대부터 ASML과 초미세 반도체 공정 기술 및 장비 개발을 위해 협력해 왔으며 2012년에는 ASML에 대한 전략적 지분 투자를 통해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길에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찾았다. 삼성전자가 국내 유일의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인 만큼 올림픽 후원 관련해 논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