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10조3104원 규모" (속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20 오전 9:08:17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SK하이닉스(000660)는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인수한다고 2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인수금액은 10조3104억원 규모다.
 
SK하이닉스가 세계최초로 출시한 2세대 10나노급(1ynm) DDR5 D램.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인텔의 메모리 사업을 전담하는 NSG 사업부문에서 옵테인 사업부를 제외한 낸드 사업 부문 전체가 인수 대상"이라고 밝혔다. 인수 대상에는 인텔이 중국에 운영중인 다롄 낸드플래시 공장과 SSD 사업부문 및 그와 관련된 인력과 지적재산권(IP) 등이 포함된다.
 
SK하이닉스 측은 이번 인수에 대해 낸드 사업 경쟁력 강화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솔루션 역량 강화, 고부가가치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 등으로 메모리 반도체의 균형잡힌 사업 구조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2021년말 1차 매수 종료 시점에 8조192억원을 우선 지급하고 잔액인 2조2912억원을 2025년 3월에 지급할 방침이다. 자금 조달과 관련해선 보유 현금과 차입 등을 이용할 계획이다. 이번 거래는 2025년 3월15일에 종료될 예정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