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한 집콕 문화, K콘텐츠 해외 진출 확대에 영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21 오전 9:15:3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코로나19 여파에 의한 '집콕 문화'로 K콘텐츠의 해외 진출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전망한 보고서가 나왔다.
 
20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0년 해외비즈니스센터 코로나19 특집호' 보고서에는 코로나19 이후 수요가 급증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K팝과 K드라마의 수요 확대 등 국내 콘텐츠의 해외 진출 기회가 생겨나고 있다는 분석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해외에서도 우리나라 ‘집콕’ 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의 ‘스테이앳홈(StayatHome)’, 중국의 ‘택남택녀(宅男宅女)’, 일본의 ‘스고모리(?ごもり消費)’, 프랑스의 ‘퀼튀르쉐누(Culturecheznous)’ 등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문화가 각국에서도 본격적으로 펼쳐지고 있다는 것.
 
소비자들 소비패턴이 변화하면서 비대면 콘텐츠라고 할 수 있는 게임과 OTT 영상콘텐츠, SNS 등 온라인 콘텐츠 소비량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클라스' 등이 일본을 강타하고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1위를 달성하면서 K콘텐츠의 해외 진출 확대에 대한 기대감 또한 연일 커지고 있다.
 
보고서는 "각국의 정부 또한 온라인 콘텐츠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음이 나타났다"며 "해외 시장별 소비 트렌드를 다시금 파악하고, 현지 상황에 맞는 방향성을 재설정해 시장진출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제언한다.
 
박승룡 콘진원 해외사업본부 본부장은 “이번 보고서가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이 코로나19 때문에 급변하고 있는 해외 콘텐츠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새로운 해외시장 진출방향을 모색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콘진원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해외 콘텐츠 시장 정보를 발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