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AI 고도화 선봉…콜럼버스·마젤란 프로젝트


지능형 AI 개발 목표…게임 적용·기술 고도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31 오전 11:18:4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넷마블은 '사람과 함께 노는 지능적인 인공지능(AI)' 개발을 목표로 지난 2014년부터 다양한 기술을 연구 중이다. 이용자 특성을 면밀히 분석하고, 게임 내에서 펼쳐지는 상황에 적절하게 반응할 수 있는 지능형 AI를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 2018년에는 AI 기술의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심도 있게 기술을 개발할 전담 연구 조직인 AI센터를 설립했다.
 
콜럼버스, 게임 PLC부터 광고 사기 탐지까지 담당
 
콜럼버스 프로젝트는 넷마블의 글로벌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AI 프로젝트다. AI센터 콜럼버스실의 개인화서비스개발팀, 이상유저정보팀, 유저프로필개발팀 등이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콜럼버스 프로젝트의 목표는 게임 내 이용자 생애 구간(이용자 유입부터 이탈까지)에 대한 분석과 매니지먼트를 통해 게임 제품수명주기(PLC) 개선을 이끄는 것이다.
 
김동현 넷마블 AI센터장(사진 가운데)과 센터 소속 개발진. 사진/넷마블
 
이중 이상징후 탐지(게임 리스크 관리)는 게임 로그를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학습해 게임에서 발생하는 이상 케이스를 탐지하고, 담당자에게 자동으로 리포팅하는 시스템이다. 탐지된 어뷰징에 관한 의심 플레이 내역은 시뮬레이션으로 재현되고, 이것이 실제로 가능한 플레이인지 자동으로 검증한다. 넷마블은 이 시스템을 △다양한 어뷰징 사례 △핵 툴 확산 방지 △게임 PLC의 안정적 운영 △게임 지표 왜곡 방지 등에 활용 중이다. 김동현 넷마블 AI센터장은 "기술 적용 전후를 비교했을 때 어뷰징 탐지율이 최대 10배 가까이 높아졌다"며 "현재 이 시스템을 '리니지2레볼루션'과 '블레이드앤소울레볼루션', '마블 퓨처파이트' 등에 적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게임에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 성향·패턴에 대한 세부 정보를 분석하는 이용자 맞춤형 AI 기술도 활용 중이다. 이 기술은 개인에게 최적화한 이벤트·알림, 아이템 맞춤 제안 등 서비스와 할 수 있다. 주요 이용자층 선정과 게임 운영에 필요한 전략적 의사결정에도 도움이 된다.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을 통해 허위 반응이나 클릭 이력 등을 만들어 사람이 직접 클릭하는 것과 같이 광고 성과를 위조하는 광고 사기 탐지에도 AI 기술을 활용한다. 넷마블은 광고 사기 탐지를 통한 효율 개선과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 예측을 통한 마케팅 의사결정 지원 등을 위해 AI 기술을 활용 중이다. 김동현 센터장은 "전세계에서 봇을 활용한 광고 사기율이 약 20%에 육박한다"며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모든 트래픽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실제 이용자와 허수를 명확히 구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젤란, 지능형 게임 제작 목표
 
마젤란은 지능형 게임을 만드는데 중점을 둔 프로젝트다. 마젤란실의 AI에이전트팀, 밸런싱AI팀 등이 관련 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넷마블 지능형 게임의 핵심은 AI 플레이어가 이용자 패턴을 학습해 지속해서 재미를 느낄 요인을 제공하는 것이다. AI 플레이어는 이용자를 상대하는 것 외에도 게임 밸런싱과 QA 등 게임 관련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넷마블 'A3:스틸얼라이브'. 넷마블은 지난 5월 이 게임에 음성 AI를 도입했다. 사진/넷마블
 
넷마블은 사람이 반복 수작업하던 QA를 AI가 수행하는 '게임 테스트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버그 발견 확률을 높이고, 버그 수정 후 정상 작동 여부를 검증하는 '리그레션 테스트'에서 최대 40%의 속도 개선 효과를 얻었다. 콘텐츠 난이도 조정과 밸런싱 등 AI 기술을 활용해 이용자 몰입도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넷마블은 강화학습 기반 AI 기술 개발을 통해 콘텐츠별 난이도를 측정하고, 이용자가 각 콘텐츠를 완료하는데 필요한 캐릭터 스킬의 적절한 조합을 찾도록 돕는다.
 
음성 기반 AI 기술은 터치나 입력으로 진행되는 게임 플레이를 음성으로도 진행하게 한다. 지난 5월 'A3:스틸얼라이브'에 음성 AI '모니카'를 도입했는데, 이용자가 게임 실행 후 "모니카, 메인 퀘스트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퀘스트가 자동 실행되는 형태로 구현된다. 퀘스트 진행 외에도 지역 맵 보고 끄기, 스킬 사용하기, 장비 도감 열기 등 게임 메뉴를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다. 넷마블은 글로벌 데이터를 활용해 개발 중인 자동 번역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동현 센터장은 "게임 퀄리티와 이용자 편의성 증대에 초점을 맞춰 AI 기술을 개발·적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과 이해를 바탕으로 맞춤형 AI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AI 연구 기술에 관한 대외 협력과 투자도 강화한다. 구글, AWS와 협력해 AI 기술 구현 및 확대 도입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2023년 2월 준공 예정인 과천 G-TOWN 개발사업에도 참여한다. 해당 건물은 AI 기반 R&D 센터로 운영되며, 지하 6층~지상 15층 연면적 12만9000㎡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