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바이든 당선, 원칙있는 한반도 정책 복귀 기대"


비대위원회의 발언…"미 대선, 독단적 정치 신뢰 얻지 못한다는 것 보여줘"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09 오전 10:25: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과 관련해 "북핵 폐기, 한미군사훈련 복원 등 원칙 있는 한반도 정책으로의 복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지난 몇년 간 한미 양국의 잘못된 대북정책과 오판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키워준 결과를 초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메시지에서 통합의 정치가 잘 나타났다"며 "이번 대선은 비정상 행위와 독단적 정치는 신뢰를 못 받는다는 것을 잘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새 출발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행운을 빈다"며 "미국이 잠시 분열된 모습을 보였으나 저력 국가인 만큼 곧 통합과 안정을 되찾을 것이다. 국제사회 리더로서 세계평화와 일류공영이라는 미국의 역할을 강화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미국은 70년 간 강력한 동맹을 유지했고, 양국 평화와 경제번영을 위해 앞으로 더 굳건한 발전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월성 1호기 관련해 검찰이 조사에 나선 것에 대해서도 "감사원 조사 결과 다수의 위법 행위가 구체적으로 드러났는데, 이를 수사기관이 묵과하면 그 자체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거짓, 조작기반 탈원전을 재검토하길 바란다. 이는 원전의 경제성을 철저히 규명하는 것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