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월 입양딸 학대해 사망케 한 엄마 구속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12 오전 8:33:35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입양한 생후 16개월 된 딸을 학대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엄마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결과 "도망할 염려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12일 밝혔다.
 
입양한 생후 16개월 된 딸을 학대치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입양 딸인 B양을 지속적으로 폭행하거나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지난달 13일 온 몸에 멍이 든 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 실려왔으나 결국 숨졌다. 후송 당시 당시 B양의 복부와 머리에서는 큰 멍과 상처가 발견됐다. 이를 본 병원 관계자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전날 오전 10시15분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A씨는 '아이를 방임했느냐', '학대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서둘러 법정으로 들어갔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