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모두가 한 가족…구조조정 최소화할 것"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복지·처우 모두 동등 약속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16 오후 12:00:1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진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한 가운데 조원태 회장이 "양사 모두 대한민국의 하늘을 책임진다는 사명 아래 한 가족임을 기억하며, 포용하고 화합하겠다"고 밝혔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 회장은 "오늘 아침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결정했다"며 "여건은 어렵지만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지속해서 성장시키고, 공적자금 투입을 최소화해 국민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16일 말했다.
 
그는 이어 "인수를 결정하기까지 많은 고민과 부담이 있었지만 '수송으로 국가에 기여한다'는 한진그룹의 창업이념을 충실히 수행하는 것이 시대적 사명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통합하기로 하며 구조조정이 불어닥칠 것이란 우려에는 "통합 이후 임직원의 소중한 일터를 지키는 것에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양사 임직원이 모든 처우와 복지를 차별 없이 동등하게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 어떤 부문도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제가 앞장서서 세심하게 챙기겠다"며 "윤리경영·책임경영·투명경영을 원칙으로 고객 여러분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합리적인 운영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소비자의 편익을 향상하고 통합 시너지를 바탕으로 더욱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한층 강화된 여객과 화물 네트워크로 인천국제공항의 허브 경쟁력을 향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 10위권 항공사로 도약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더욱 높이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의 모든 임직원들은 이번 통합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국가와 국민 여러분께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불미스러운 일들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저희 가족을 대표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통합작업과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해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것이며, 특히 주주들의 의견을 소중히 받아들여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