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3분기 영업익 58억원…전년비 46.4% 증가


매출액, 38% 증가한 655억원…연말까지 상업생산 품목 확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16 오후 5:15:0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제약(068760)은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655억원, 영업이익 58억원, 당기순이익 40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8%,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6.4%, 95.6% 증가했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제약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563억원,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4%, 68.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10.2%였다.
 
셀트리온제약은 실적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인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의 고른 매출 확대와 글로벌 시장으로 공급되는 케미컬의약품 선전을 꼽았다. 이와 함께 국내 케미컬의약품의 꾸준한 성장이 실적 상승을 도왔다는 설명이다.
 
특히, 지난 7월부터 글로벌 조달시장으로 공급을 시작한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이 빠르게 공급량을 늘리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CT-G7은 셀트리온에서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로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으로 구성된 개량신약이다. 해당 제품은 셀트리온제약에서 상업생산에 들어간 전략적 글로벌 판매용 케미컬의약품의 하나로 셀트리온을 통해 국제조달기구에서 지정하는 국가로 공급되고 있다.
 
성장세를 함께 이끈 바이오시밀러 부문에서는 자가면역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3종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바이오시밀러 3분기 전체 매출은 약 14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46.6%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연말까지 기존 판매 중인 국내 의약품의 점유율 확대를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는 한편,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개발과 생산에도 집중해 상업생산 품목을 최대 6품목까지 확대 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약품 매출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해외 시장으로 공급되는 제품이 본격적으로 매출을 내기 시작하면서 외형과 내실 모두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셀트리온제약이 확보한 글로벌 스탠다드 생산시설의 장점을 살려 글로벌 생산 품목을 꾸준히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초부터 진행 중인 원가경쟁력 강화와 고정비 절감을 위한 자체 노력을 통해 이익률 향상에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