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사모펀드 판매 재개…불완전판매 방지책 강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19 오전 11:11:02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하나은행이 19일 사모펀드 판매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판매 중단 9개월 만이다.
 
하나은행은 지난 3월5일부터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관련 징계처분에 따라 6개월 간 사모펀드 신규판매 업무가 중단됐다. 그러다 법원이 지난 6월29일 하나은행이 제출한 제재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판매를 재개할 수 있게 됐다. 계속되는 사모펀드 사태로 즉각적인 신규 출시보다는 내부 재정비와 판매 기준을 정립하는 데 힘을 쏟았다는 것이 은행 측의 설명이다.  
 
재개된 사모펀드 판매에 있어 가장 크게 바뀐 점은 자산의 실재성 확인 여부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사모펀드들은 복잡한 구조로 인해 자산의 실재성을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는데 앞으로는 실재성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상품에 한해서만 상품판매를 진행키로 했다.
 
아울러 불완전 판매를 방지하기 위해 '보강된 상품교육'을 이수한 직원에 한해서만 판매가 가능토록 하고 상품제안서에 기술된 내용처럼 실제 운용이 잘 되고 있는지 3개월에 한번씩 점검하고 손님께 운용보고서를 설명하고 전달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이 이러한 내부 재정비와 판매기준을 반영하여 최초로 선보이는 사모펀드 상품은 인천시 청라에 소재하고 있는 하나금융그룹의 청라 하나글로벌인재개발원 선순위 대출채권 투자 상품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사인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이 직접 실재성을 확인하고 상품으로 만들었으며, 이를 하나은행의 IPS부에서 한번 더 검증하여 안정성을 검토한 후 상품 출시를 결정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손님 신뢰를 회복하고 손님 니즈에 맞는 상품의 기획 및 출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 명동사옥. 사진/하나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