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물러선 추미애…"성역 없다" 대면 감찰 강행 예고(종합)


19일 예정 방문 조사 취소…"대검에서 협조 안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19 오후 5:19:32

[뉴스토마토 최기철·정해훈 기자] 법무부가 19일 예정됐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옵티머스 사건 부실수사 의혹' 등에 대한 대면 감찰을 취소했다. 일단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지만 원칙대로 감찰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함으로써 추미애 장관과 윤 총장의 줄다리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이날 "감찰관실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위한 진상 확인을 위해 대검을 방문해 조사하고자 했으나, 대검에서 협조하지 않아 방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검찰총장 비서실을 통해 방문 조사 여부를 타진했으나, 사실상 불응해 진행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앞서 감찰관실은 윤 총장에 대한 진상 확인을 위한 대면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해 지난 16일 일정을 협의하려고 했지만 협의가 불발됐다. 
 
이후 17일 오전 이날(19일) 방문 조사하겠다는 일시를 알리고 오후에 방문 조사 예정서를 친전으로 대검에 접수하려고 했지만, 대검은 인편으로 돌려보냈다. 또 18일에는 대검에 방문 조사 예정서를 친전으로 내부 우편을 통해 보냈지만, 같은 날 대검 직원이 직접 들고 와 반송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수사나 비위 감찰에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이 있을 수 없으므로 법무부는 향후에도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법무부가 윤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강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검 민원실과 로비, 서문에는 취재진이 늘어서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이를 두고 검찰에서는 법무부가 여론전을 통해 윤 총장이 감찰에 불응한다는 볼멘 소리가 나왔다. 재경지역의 한 부장검사는 "밀행이라는 감찰의 원칙을 벗어난 행위"라면서 "윤 총장을 공개적으로 망신 주고 있다"고 말했다. 
 
지방에서 근무하는 또 다른 부장검사는 "윤 총장이 감찰을 전면 거부한다는 것이 아니다. 원칙을 벗어난 감찰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인데 여론 초점이 감찰 거부에 모이는 것 같다"고도 했다. 
 
검찰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는 전날과 같이 추 장관과 법무부 감찰관실을 비판하는 글은 올라오지 않았다. 대검은 이날 "전날 사정과 달라진 것이 없다"면서 공식 입장 표명을 피했다.
 
법무부 감찰관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방문조사를 예고한 19일 대검찰청 청사 주변에 취재진이 조사단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최기철 기자
 
최기철·정해훈 기자 lawc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