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흘째 300명대, 지역발생 320명(종합)


사망자 3명 추가, 완치율 87.49%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20 오전 9:56:4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3명 추가 발생했다. 일일 확진자수가 전날 343명에 이어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19일 코로나19 확진자 집단 발생으로 동일 집단 격리된 전남 순천시 별량면 덕정리 한 마을 입구가 통제돼 있다. 사진/뉴시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총 3만17명으로 전날 대비 363명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중 국내발생은 320명, 해외유입은 43명이다. 국내 발생 신고 지역은 서울 127명, 경기 62명, 인천 29명으로 수도권에서 2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강원 24명, 경남 18명, 충남 15명, 전남 14명, 전북 13명, 경북 7명, 광주 4명, 부산 2명, 충북 2명, 제주 2명 등이다.
 
완치로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65명 추가돼 총 2만6263명으로 늘었다. 완치율은 87.49%다.
 
위·중증 환자는 84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난 501명이다. 전체 치명률은 1.67%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누적 의심환자 수는 총 287만3443명이다. 이 중 279만528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4만8143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