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판 뉴딜 가속해야…그린경제 11조 투입"


혁신성장 전략 및 한국판뉴딜 점검TF 회의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20 오전 10:25:18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0일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 등 한국판 뉴딜은 가속을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 및 한국판뉴딜 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그린에너지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중심으로 점검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점검 TF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코로나19 위기의 한복판에서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더욱 서두르고 있다"며 "IMF 등도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그린 인프라 등 새로운 성장 동력을 위한 투자를 늘려야 할 적기"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 우리나라 산업구조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그린에너지로의 전환"이라며 "정부는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태양광 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업에 2025년까지 1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30% → 40%)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김 차관은 일자리에 관련해서는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고용위기 상황에서 우리 고용시장의 버팀목"이라며 "고용위기를 넘어 생존위험에 직면한 실직자와 청년층, 영세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에게는 더욱 의미가 큰 일자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 연초부터 직접일자리사업이 차질없이 시작돼 동절기 취약계층 일자리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업계획 확정, 모집공고 등 사전준비도 철저히 하겠다"고 부연했다. 
 
김용범 차관은 "한국판 뉴딜은 우리 방식의 고유리듬이다"며 "가속의 시대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회와 국민여러분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