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공식입장 “’그알’ 후속 보도 감사, 공정한 판단 계기 되기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04 오전 12:32:3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바이브의 소속사가 SBS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제작진의 음원 사재기 추후 보도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3일 공식 SNS를 통해 “’그것이 알고싶다의 사재기 관련 후속 보도 내용을 접했다. 늦게나마 후속 보도문이라는 어려운 최종 결정을 내려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해주신 그것이 알고싶다제작진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최초 방송 이후 1년여의 시간 동안 억울한 누명이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씌워진 사재기라는 허위 사실 프레임과 거짓을 끝까지 바로 잡기 위해서 노력해왔다이번 보도문이 허위사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부풀리지 않는 공정한 판단의 계기가 되기를, 또한 음악만을 바라보고 평생을 살아갈 또 다른 가수들이 추측성 피해자로 낙인찍히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경은 지난 201911월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그것이 알고싶다측은 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를 통해 박경이 제기한 음원 사재기 관련 내용을 방송했다.
 
이후 박경은 경찰 조사를 받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5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이에 그것이 알고싶다제작진은 해당 내용을 2일 방송 말미 보도문을 통해 알렸다.
 
바이브 공식입장.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