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진정서, 자필로 쓴 진심…이영애, 정인이 묘소 방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06 오전 12:41:5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한지민이 일명 정인이 사건에 자필 진정서를 보냈다.
 
한지민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가 마주해야만 하는 반복되지 않아야만 하는, 이젠 정말 바꿔야만 하는 현실. 정인아 미안해. 우리가 바꿀게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지민이 정인이 사건에 직접 2장 분량의 자필 진정서를 적어 제출한 내용이 담겨 있다.
 
한지민은 2018년 아독학대를 소재로 한 영화 미쓰백에 출연 한 바 있다. 이 작품을 청룡영화상을 비롯해 그 해 영화 시상식에서 수상을 한 한지민은 이후 보건 복지북로부터 아동 학대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또한 한지민은 아동, 청소년상담학을 전공해 석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생후 16개월 정인양이 양부모에게 입양 된 후 10개월 만에 학대 당해 사망한 사건을 조명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정인 양이 입양된 후 사망하기까지 271일간 겪은 학대 흔적을 살폈다.
 
방송 이후 온라인을 통해 정인 양을 추모하며 아동학대 근절을 촉구하는 정인아 미안해챌린지가 이어지고 있다.
 
이영애는 경기 양평군 어린이 전문 화초장지에 마련된 정인 양의 묘소를 찾았다. 이영애 소속사 굳피플 관계자는 아이들이 방학을 맞아 양평에 머물다가 정인 양의 묘가 가까운 곳에 있다는 것을 알게 돼 방문했다고 밝혔다.
 
한지민 진정서.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