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블록체인 육성에 531억원 예산 투입…전년비 55% 확대


사회복지·투표·기부 등 5개 분야서 블록체인 확산사업 첫 추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0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가상화폐 열풍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블록체인 사업을 하는 기업과 기관들의 지원을 돕고자 지난해보다 55% 늘린 5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올해 5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국내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공공사업 등에 총 343억원을 투자했다.
 
또한 오는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함께 블록체인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1년도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기업·기관들이 관련 정보를 쉽게 찾아보고 사업지원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고자 별도의 설명회를 마련됐다.
 
사진/과기부
 
이날 과기정통부는 각 사업 담당기관들은 올해 추진하는 △블록체인 확산사업(신규) △블록체인 시범사업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신규)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의 세부적인 추진계획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에 따라 그간 시범사업들의 우수한 성과를 기반으로 국민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은 사회복지(보건복지부), 투표(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재생에너지(산업통상자원부), 우정고객관리(우정사업본부), 기부(민간) 등 5개 분야에 대한 확산사업을 처음으로 추진한다.
 
다양한 서비스 발굴을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올해부터 선도시범사업, DID 집중사업, 특구연계사업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또 공공·민간의 블록체인 도입 효과가 높은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향후 확산사업으로 확대 가능한 신규 서비스 분야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사물, 데이터, 계약 등 분산ID(DID)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발굴해 서비스 중심의 생태계 구축·활성화를 지원한다. DID란 Decentralized IDentity의 약자로 사용자가 증명·인증 목적에 따라 필요한 정보만을 선택해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다.
 
특구연계사업인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을 통해 구축된 블록체인 서비스(신원증명, 물류, 지불결제 등)를 연계·활용하는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지원한다.
 
지난해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또한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고성능 합의기술(4개 과제)를 비롯해 스마트 계약(컨트랙트) 보안기술(1개 과제),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를 위한 블록체인기술(2개 과제),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2개 과제) 등 4대 전략분야 9개 과제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낮은 성능, 스마트 계약 보안 취약점, 데이터 처리량 제약 등 기존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블록체인 활용이 촉진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전문기업을 육성하고자 블록체인 관련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을 위한 기술검증을 확대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기관 대상 컨설팅을 추진한다.
 
현지 기업과의 기술검증도 지원한다. 올해 최초로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분야와 함께 신남방 지역(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진출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BaaS(Blockchain as a Service)는 블록체인 개발 및 구축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도록 필요한 기능을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블록체인 클라우드 서비스다.
 
또한 국내를 넘어 신남방 지역 진출 희망 기업 대상으로 현지 시장 진출 전략, 법제도 문제 해결방안 등을 제시하는 신남방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