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의 순간' 보일 것"…김종인, 윤석열 마음에 담았나


CBS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여권 후보 될수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2 오전 10:44:2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며 "그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서 국가를 위해서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별의 순간'은 대권 도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이 한 번밖에 안 온다. 본인 스스로가 결심을 할 것이니까 구체적으로 이야기 안 하려고 (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며 "본인이 그것을 잘 파악하면 현자가 될 수 있는 것이고, 파악을 못 하면 그냥 그것으로 말아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윤 총장이 여권 후보로 뛸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그 사람(윤 총장)은 아직 여권에 있는 사람"이라며 "여권에서 (대선 후보를) 찾다가 적합한 사람이 없으면 그 사람을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은 갑자기 확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며 "(윤 총장은) 여당에서 유명한 총장이다. 정치를 그렇게 단순 논리만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한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현재 지지율 1위는 의미가 없다"며 향후 선거가 3자 구도로 진행돼도 야당이 승리한다고 확신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서는 "단일화를 하려면 솔직해져야 한다. 나로 단일화해달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며 "단일화하려고 노력을 하지만 단일화를 못 하겠다고 그러면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에 따라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조건부 출마 선언을 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말도 안 되는 출마 선언을 한 것"이라며 "정치인이 납득하기 어려운 명분을 내세우면 본인에게 절대로 불리하지 유리할 게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