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첫날 101만명에 1.4조 지급


새희망자금보다 26만명 추가 발굴 '사각지대 최소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2 오전 11: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101만명의 소상공인에게 1조4000여억원의 버팀목자금이 지급됐다. 12일에는 사업자번호가 짝수인 소상공인 133만명에게 안내문자가 발송된다. 13일부터는 사업자번호 끝자리와 상관 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버팀목자금 지급 첫날인 지난 11일 지원을 신청한 소상공인 101만명에게 1조4317억원(12일 9시 기준)이 지급됐다고 12일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 11일 오전 8시부터 1차 신속지급대상 276만명 중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143만명에게 신청안내문자를 보냈다. 
 
12일 서울청사에서 브리핑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첫날 신청률 37%…12일에는 짝수번호 133만명 문자 발송
 
11일 정오까지 신청한 45만4000명에게는 같은 날 오후1시20분부터 6706억원이 지급됐다. 이후부터 이날 자정까지 신청한 55만4000명에게는 12일 새벽 3시부터 7611억원이 지급됐다. 신속지급 대상자 중에서 첫날 신청률은 37%에 달했다. 새희망자금때 30%보다 7%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중기부는 지원금액이 커 관심이 많아졌고, 소상공인이 온라인 신청접수에 익숙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12일부터는 전날보다 두시간 빠른 오전 6시부터 안내문자가 발송됐다고 중기부는 밝혔다. 1차 신속지급 대상자 276만명 중 사업자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소상공인은 133만명이다. 정오까지의 신청분은 12일 오후 2시경부터 지급된다. 정오 이후부터 자정까지 신청분은 13일 새벽3시부터 지급된다. 13일에는 11일과 12일에 신청하지 못한 소상공인이 온라인을 통해 신청할수 있다.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와 상관 없이 신청하면 된다.
 
버팀목자금을 지원받은 소상공인들은 빠른 지원을 반기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아직 문자를 못받았다'는 문의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는 이에 대해 보안문자 특성상 11일 143만건 발송에 9시간 이상이 소요됐고, 사업자번호 짝수는 12일 발송된다고 밝혔다. 이외에 실내외 겨울스포츠시설과 부대업체, 숙박시설, 새희망자금을 받지 못한 2020년 개업자 등은 오는 25일에 문자 안내된다고 안내했다. 
 
새희망자금 기수급자는 선지급 후정산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은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업종에 우선 지원된다. 중기부가 지자체, 국세청 등과 한달 전부터 대상자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기 때문이다. 1차 신속지급 대상 276만명 중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업종은 88만명(32%)으로, 새희망자금 당시 1차 신속지급대상 241만명중 27만명(11%)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매출액 감소로 새희망자금을 지급받은 기수급자에게는 '선지급 후정산' 방식이 적용된다. 일반업종의 경우 2019년대비 2020년의 매출감소 여부가 확인돼야 하는데, 이러한 경우 2020년 귀속 부가가치세 신고액을 조회할 수 있는 3월 이후에나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부가가치세 신고결과 2020년의 매출 증가가 확인되면 환수대상이 된다. 2020년 연매출이 전년도보다 증가한 소상공인은 신청을 자제해야한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이번 버팀목자금에는 2020년 11월30일까지 개업한 26만명의 소상공인도 지원대상에 포함됐다. 
 
이은청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이번 지원대상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더라도, 1월 25일부터 겨울스포츠시설과 부대시설, 숙박시설, 지자체가 추가해 오는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체에 대한 지급이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