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아동보호기관에 긴급출동차량 지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2 오후 4:05:0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이 인천 서구 완정로에 신규 개관한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아동학대예방·근절을 위한 긴급출동차량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은행이 기부한 긴급출동차량은 인천지역 아이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아동보호 전문가들의 신속한 현장출동과 현장조사 아동의 심리검사·치료, 병원진료 동행 시 사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아동학대를 예방하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올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사회와 은행의 미래를 위하는 길"이라면서 "신한은행은 적극적으로 사회적 문제를 고민하고 그 해결책을 찾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 프로그램인 '사랑의 클릭'을 통해 아동·청소년 관련 267개의 사연에 9억여원을 기부해왔다. 2012년부터는 네이버 해피빈과 함께 '신한가족 만원나눔기부'를 운영해 아동보호기관에 약 1억원을 후원했다.
 
또한 2013년부터 전국 보육시설 아동의 초등학교 입학을 축하하기 위한 학용품 키트 지원을 통해 4000여명의 학생을 지원했고, 2016년부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신한 아이행복바우처'로 기금을 적립해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인식개선 사업 등을 지원해왔다.
 
신한은행이 지난 11일 인천 서구 완정로에 위치한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긴급출동차량 지원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김광수 신한은행 인천본부 본부장(사진 오른쪽)과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김종택 관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