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위성전문기업 쎄트렉아이 최대주주 된다


1090억 투자…우주산업 시너지효과 기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3 오전 11:02:54

이 기사는 2021년 01월 13일 11:2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이영홍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가 국내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099320)에 1090억원을 투자해 단일 최대주주가 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 출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홈페이지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발행주식의 20% 수준을 제3자배정 신주(590억원) 인수하고,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약 30%의 지분을 확보한다. 한화는 이번 투자로 쎄트렉아이의 단일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만큼, 양사간 시너지를 통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 위성인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인력을 중심으로 1999년 설립한 인공위성 전문기업이다.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위성본체, 지상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의 직접 개발과 제조가 가능한 회사다. 쎄트렉아이는 지난 2019년 기준 매출은 702억원, 영업이익은 92억원을 기록했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 위성사업과 관련해서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고, 자회사인 한화시스템은 위성 탑재체와 지상체 부문의 일부 사업도 하고 있어 중장기적인 시너지를 통해 국내외 우주 위성 사업 부분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상관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분야에서 많은 사업 확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홍 기자 ly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