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상승 주춤 중위 아파트, 문 정부 내 상승률은 폭등


중위 아파트 임기 중 상승률 56.2% 껑충…강북권도 9억원 넘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3 오후 4: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출범 초기부터 집값과의 전쟁을 선포한 문재인 정부에서 중간 수준의 아파트 가격이 폭등했다. 지난해 들어 상승세는 주춤했지만 중간 수준의 아파트값도 고가주택 기준선을 넘어선 탓에, 연이은 규제가 실효성이 있느냐는 비판이 잇따른다.
 
13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중위매매가격 상승률은 현 정부 들어 가장 낮았다. 지난해 12월 9억4741만원을 기록해 같은 해 1월 9억1216만원보다 3.9% 오르는 데 그쳤다. 
 
현 정부 임기 중에선 최저 수치다. 2017년에는 현 정부 임기가 시작한 5월 6억635만원에서 6억8501만원으로 약 15% 상승했다. 2018년에는 상승폭이 더 커졌다. 그 해 1월 7억500만원에서 12월 8억4502만원으로 19.9% 뛰었다. 
 
2019년에는 상승폭이 비교적 줄었다. 1월 8억4025만원에서 12월 8억9751만원으로 6.8% 올랐다. 당시 서울의 부동산 시장에 거래 빙하기가 오며 가격도 오름세가 크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부동산 시장이 활황을 보였지만, 중위가격이 고가주택 기준선인 9억원을 넘기며 강화된 규제를 적용 받아 수요가 움츠러들었다. 
 
연간 상승률로 보면 규제의 효과가 비로소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지만, 임기 중 상승률로 따지면 규제가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지난해 12월 가격은 2017년 5월 대비 56.2%가 껑충 뛴 값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임기 시절인 2013년 2월부터 2017년 3월까지의 아파트 중위매매 상승률은 28.7%였다. 
 
강남권과 강북권으로 나눌 경우, 강북권 14개구의 중위매매가격은 아직 9억원을 넘기지 않았다. 강북 14개구의 중위매매가격은 지난해 12월 8억2070만원이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중저가 아파트 매수세가 멈추지 않는다면, 이 일대도 고가주택 기준선을 넘을 가능성이 짙다. 사실상 서울 전역의 중위매매값이 9억원을 웃돌게 되는 것이다. 
 
정부가 설 전 공급 대책 발표를 앞두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가격 상승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아파트 공급안을 시장에 내놓더라도, 각종 인허가 절차와 공사기간 등 공급물량이 풀리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긍정적 신호는 줄 수 있지만 단기적인 시장 안정화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의미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공급 대책을 내놓더라도 실제 공급이 시장에 나오려면 최소 3년에서 5년은 필요하다”라며 “당장의 시장 안정화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내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