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서울시장 '빅3' 완성…박영선 출마는


안철수·오세훈 이어 나경원 출마 공식화…우상호 홀로 고군분투, 개각 후 가능성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3 오후 2:21:0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 야권의 빅3(안철수·나경원·오세훈)가 완성됐다. 거물급 인사들의 출마로 야권이 선거의 흥행 판도를 이끌면서 여권의 대표 주자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출마시기 역시 주목 받는다. 박 장관은 개각이 이뤄지면 1월 중 출마를 선언 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나 전 의원은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해야 한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화 했다. 그간 방송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출마 가능성을 내비치다 결론을 내린 것이다. 
 
그는 "지난 10년, 국민의 삶과 생각은 너무나도 변했지만, 서울은 제자리에 멈춰버리고 말았다"면서 "강인한 리더십만이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 정권을 향해 "국민의 기대를 배반했다. 게다가 코로나 위기 속에서 전임 시장의 성범죄 혐의로 서울은 리더십조차 잃었다"며 "그 결과 눈 하나 제대로 못 치우는 분통 터지는 서울, 정인 양을 끝내 지켜주지 못한 무책임한 서울을 우리는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의 출마는 야권의 경선판을 더욱 확장시킨 효과가 있다. 범야권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1등을 달리고, 국민의힘이 당 지지율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앞서면서 서울시장 선거 판도가 야권으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 요구를 일축하면서 나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당내 예비경선 흥행으로 무게 중심을 옮겨가고 있다. 당의 지지율도 오른 상황에서 안 대표에게 주도권을 밀리지 않기 위한 조치다.
 
범야권이 빅3의 출마와 단일화 등으로 흥행가도를 달리는 반면 여권은 분위기가 다소 냉랭하다. 현재까지 민주당에서 출마 선언을 마친 후보는 우상호 의원 뿐이다. 우 의원이 열린민주당과의 단일화 합의까지 이루며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사실상 외로운 선거를 치르고 있다.
 
때문에 박 장관의 출마가 여권 선거 흥행의 필수조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주 중소벤처기업부를 포함한 3~4개 부처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개각이 이뤄진다면 박 장관의 출마가 공식화 될 전망이다. 박 장관 역시 출마를 기정 사실화하고 1월 중 출마를 선언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 2019년 당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를 예방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