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의혹 "민관합동조사위 구성"


당 지도부까지 나서 오염 문제 제기…18일 현장 조사 실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3 오후 3:36:30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월성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에서 방사능 물질이 누출됐다는 의혹이 정치권으로 확대되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을 검토하는 등 국회 차원의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당 지도부까지 나서 월성원전 오염 문제를 제기하며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탄소중립특별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0년 동안 가동해온 노후 원전의 총체적 문제가 드러난 사건"이라며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월성 원전은 2019년 4월 월성 3호기 터빈 건물 하부 지하 배수로의 고인 물에서 리터당 713000㏃(베크렐)이 검출되고, 원전 부지 경계에 설치된 지하 관측정에서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환경특위 위원장 양이원영 의원을 비롯한 34명의 의원들은 "한국수력원자력은 외부 유출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유출된 방사성 물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확인하는 시험조차 시행하지 않았다"며 "월성1호기 폐쇄 결정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한 조치였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오는 18일 경북 경주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를 찾아 현장 조사를 실시, 주민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주민들이 요구하는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당 지도부까지 나서면서 대응 수위는 점차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의혹이 왜 규명되지 못했는지, 누군가의 은폐가 있었는지 등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고, 김태년 원내대표도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논란은 정치 쟁점화로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삼중수소 누출 의혹은 '괴담'이라며 민주당이 원전 수사에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의 주장을 침소봉대해 국가와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월성원전 비계획적 방사성 물질 누출 사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