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올해 소비 트렌드 '안전·솔직·셀프투자'


코로나 여파에 '소비 가치' 변화·재정립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4 오후 2:17:51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2021년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리밸류(reVALUE)'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카드가 올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리밸류'를 선정했다. 사진/신한카드
 
'리밸류'란 재평가한다는 의미를 지닌 단어다. 올해 트렌드로 선정된 데는 단어 의미와 같이 코로나19로 기존 틀이 깨지고 가치가 새롭게 정의되는 시대상이 반영됐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밸류(VALUE)'의 각 글자에 따라 다섯 가지 세부 키워드로 △안전사회(Vary the standard of Safety Society) △솔밍아웃(Attracted to one’s frankness) △셀프투자(Love me, Investment for myself) △인스피리언스(Upgrade of Inside Experience) △디지털이 만든 평등(Equality of Opportunity created by digital) 등을 제시했다.
 
우선 '안전사회'는 안전을 얻기 위해 기꺼이 비용을 지불하는 소비 목적을 의미하는 단어다. 안심식당 등 신조어가 생기며 요식업계의 방역과 안전 관리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솔밍아웃'은 솔직함과 커밍아웃을 결합한 단어다. 진솔하게 드러내는 것을 인정받는 시대상에 맞춰 '소비 가치에 집중하는 것을 말한다.
 
'셀프 투자'에는 시대적 불안으로 투자가 필요하다는 시대상 투영됐다. 경제적 안정을 위한 재테크, 건강한 일상을 위한 몸 가꾸기, 성장을 위한 주도적인 학습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인스피리언스'는 안(Inside)과 경험(Experience)을 결합한 단어다. 코로나로 인해 밖으로 나가는 대신 집콕을 선택하는 경향이 반영됐다. 해외·도심·집 밖 대신 국내·동네·집 안을 소비 공간으로 선택하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마지막 키워드는 '디지털이 만든 평등'이다. 물리·기술·시간적인 여건상 불평등한 생활 영역에서 디지털 전환이 평등한 정보와 기회를 부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코로나 시대에는 삶과 문화, 가치관이 변화하고 고정관념을 탈피해 가치를 재정의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신한카드는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 내부의 깊은 니즈를 파악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