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문 대통령과 아쉬운 고별 만찬…나를 이기겠다"


"잘 채우고 잘 비워서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 만들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22 오전 9:58:47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어제는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아쉬운 고별 만찬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 나를 이기겠다"며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드 전환이 쉽지 않다. 성찰 이틀째인 오늘은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라며 "생일을 맞아 내가 나에게 작은 선물 하나 주려한다. 내 손바닥만 한 거울인데 다시 보겠다. 내 욕심, 내 시선, 내 능력, 내 경험, 내 의지, 내 소망 눈 크게 뜨고 하나 하나 다시 살피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족한 것이 보이면 채우겠다. 넘치는 것이 있으면 비우겠다"며 "잘 채우고 잘 비워서 시민 눈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을 이기면 일등이 되고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며 "나를 이기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20일 사의를 표명했으며 서울시장 도전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아직 공식 출마 선언을 하진 않았지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당 내 서울시장 경선 양자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0일 대전시 정부 대전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