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졸라맨 허리띠…작년 소비지출 2.3%↓ '역대 최대'


월평균 소비지출 240만원, 2006년래 최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4-08 오후 2:04:21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가구당 소비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오락·문화, 의류·신발 등의 씀씀이를 줄인 영향 때문이다. 반면 '집콕'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두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40만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다. 이는 1인 가구를 포함한 가계동향조사를 시작한 2006년이래 가장 큰 폭의 감소세다. 특히 물가 상승을 고려한 실질 소비지출은 2.8% 줄며 더 큰 감소폭을 보였다. 
 
가구원수별 월평균 소비를 보면 1인 가구 월평균 소비지출은 132만원으로 전년보다 7.4% 줄면서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2인 가구 지출이 204만원(-1.6%), 3인 가구 301만원(1.0%), 4인 가구 369만4000원(-0.7%), 5인 이상 가구 397만2000원(-2.5%) 등으로 나타났다.
 
코로나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등으로 오락·문화(-22.6%), 교육(-22.3%), 의류·신발(-14.5%) 등에 대한 지출이 두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음식·숙박(-7.7%), 교통(-2.4%) 등도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오락·문화는 국내외 단체여행, 운동·오락시설 등의 이용 감소로 단체여행비 등의 감소 영향이 컸고, 교육은 학원교육 지출 감소와 고교 무상교육 확대 시행 등의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단체여행, 운동·오락 시설 감소로 단체여행비는 79.8%, 운동 및 오락서비스는 26.5% 줄었다. 교육은 학원·교습소를 대상으로 운용시간을 밤 10시로 제한한 것과 무상교육이 지난해 고등학교 3학년에서 2학년으로 확대된 영향이 있었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통신비 지원의 영향으로 통신 지출도 2.6% 줄었다.
 
반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이 14.6% 증가했고, 가정용품·가사서비스(9.9%)와 주류·담배(4.8%) 등도 같은 맥락에서 늘었다. 마스크 등 구입으로 보건 지출도 9.9% 늘었다.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지출 규모는 여전히 높은 격차를 나타냈다. 
 
소득 하위 20%(1분위)는 월평균 105만8000원을 사용했지만, 소득 상위 20%(5분위)는 월평균 421만원을 소비했다. 5분위는 1분위에 비해 4배가량 소비를 더 한 셈이다. 그러나 1분위(3.3%)만에 전년대비 소비지출이 늘었고 나머지 분위는 모두 씀씀이가 줄었다. 2분위(-2.8%), 3분위(-6.3%), 4분위(-3.7%), 5분위(-0.3%)는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차이는 1분위와 5분위의 가구 특성이 다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분위의 경우 평균 가구원 수가 1.44명에 불과하고 가구주 연령도 62.3세인 반면 5분위는 가구원 수가 3.35명, 가구주 연령은 50.2세였다.
 
1분위 가구는 식료품·비주류음료(15.7%), 주거·수도·광열(5.4%) 등에서 지출이 늘렸고 5분위 가구는 지난해 자동차 구입이 늘어난 영향으로 교통(18.2%) 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진/통계청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