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서울경찰청과 '피싱범죄' 막는다


피싱범죄 분석자료 공유 및 피해 예방 협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4-08 오후 4:53:4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우리카드는 피싱범죄 예방을 위해 서울경찰청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최신 피싱범죄 수법과 분석자료를 공유하고 피의자 수사에 적극 협조키로 합의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피싱범죄 침입 정보 기반으로 수사 의뢰를 함으로써 서울경찰청의 피의자 조기 검거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우리카드 고객의 안전한 금융생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카드는 피싱범죄 예방을 위해 시스템 고도화에도 힘써왔다. 지난해 4월 보이스피싱 탐지 모형을 FDS시스템에 적용했다. 9월에는 업계 최초로 AI 보이스피싱 탐지솔루션을 도입한 바 있다.
 
허정진 우리카드 부사장(오른쪽)과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이 이달 8일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피싱범죄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