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대웅제약과 '스카이조스터' 공동판매 협약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5-10 오후 2:43:38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SK케미칼(285130)대웅제약(069620)과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에 대한 공동 마케팅 및 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이달부터 SK케미칼과 대웅제약은 공동으로 전국 병의원에서 스카이조스터의 영업과 마케팅 활동을 펼치게 된다. 대웅제약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종합병원 및 일반 병의원에서의 공고한 영업·마케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접종자의 편의성 향상과 국내 대상포진백신 시장 확대에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은 시장에 빠른 속도로 안착한 스카이조스터를 다양한 접종처를 활용, 안정적으로 공급해 출시 첫 해 국내 시장점유율 5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12월 세계에서 두번째이자 국내 최초로 개발된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Varicella Zoster Virus)를 약독화시킨 생백신이다. 해외 전문 비임상 시험기관에서 엄격한 과정을 거쳐 안전성을 입증한 후 국내에서 약 5년 간 임상을 진행해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은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과 강력한 영업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백신인 스카이조스터의 시장 확대에 시너지 효과를 내고 국민의 삶의 질이 나아지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용 SK케미칼 백신사업부문장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대상포진백신의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다"며 "국산 백신의 안정적 공급으로 글로벌 제약사가 독점하던 시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 백신사업부문은 사업 전문성 강화와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7월1일을 기일로 분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SK케미칼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