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1분기 순익 3011억원…전년 대비 40% 감소


삼성화재 측 "지난해 을지로 사옥 매각 기저효과 탓"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5-14 오후 11:47:49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삼성화재가 올해 1분기 순이익 301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1% 줄어든 규모다.
 
삼성화재는 순이익 감소 원인으로 을지로 사옥 처분으로 발생한 이익의 기저효과로 분석했다. 삼성화재는 지난해 1월 을지로사옥을 부영에 매각했다. 이후 투자영업이익은 30.2% 줄었다.
 
이 기간 원수보험료는 0.4% 감소한 4조5460억원을 기록했다.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이 0.9%와 2.5% 감소했다. 일반보험은 13.5% 증가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지난해보다 0.1%포인트 개선된 101.7%를 보였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