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 제출…15일 경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04 오후 2:42:1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5세대(5G) 주파수 경매를 위한 이동통신사들의 신청이 4일 시작됐다.
 
KT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찾아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오후 3시, SK텔레콤은 4시에 각각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신청서를 제출한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는 "반드시 주파수를 확보해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통 3사가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오는 8일 할당 적격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각 사의 재무능력과 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과 기술력 등이 주요 심사 지표다. 3사 모두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김순용 KT정책협력담당 상무(왼쪽)가 4일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에서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박현준 기자
 
15일에는 5G 주파수 경매가 실시된다. 주파수 경매는 한 사업자가 확보하는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클락입찰)에 이어 블록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밀봉입찰)로 진행된다. 전국망에 주로 쓰일 3.5㎓(기가헤르츠) 대역의 280㎒폭은 10㎒(메가헤르츠)씩 28개로 구성된다. 28㎓ 대역의 2400㎒폭은 100㎒씩 24개 블록으로 구성된다.
 
최저경쟁가격은 총 3조2760억원이다. 3.5㎓ 대역이 2조6544억원, 28㎓ 대역은 6216억원이다. 한 사업자가 받을 수 있는 최대 대역폭은 3.5㎓ 대역이 100㎒, 28㎓ 대역은 1000㎒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