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주파수 할당' 신청…"목표 주파수 확보에 최선"


8일 할당 적격심사 결과 발표…15일 경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04 오후 4:54:1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동통신 3사들이 5세대(5G) 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여하며 목표로 한 주파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입을 모았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4일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KT를 시작으로 1시간 간격을 두고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이 차례로 약 100쪽 분량의 신청서를 각각 제출했다. 가장 먼저 신청서를 제출한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는 "반드시 목표로 한 주파수를 확보해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는 "정부가 5G 주파수 경매안을 공고한 이후 사내에서 시뮬레이션을 하며 준비했다"며 "최선을 다해 회사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청서를 제출한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짧게 언급했다.
 
(위부터)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가 4일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에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각각 제출했다. 사진/박현준 기자
 
과기정통부는 이통 3사가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오는 8일 할당 적격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각 사의 재무능력과 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과 기술력 등이 주요 심사 지표다. 
 
15일에는 5G 주파수 경매가 실시된다. 주파수 경매는 한 사업자가 확보하는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클락입찰)에 이어 블록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밀봉입찰)로 진행된다. 전국망에 주로 쓰일 3.5㎓(기가헤르츠) 대역의 280㎒폭은 10㎒(메가헤르츠)씩 28개로 구성된다. 28㎓ 대역의 2400㎒폭은 100㎒씩 24개 블록으로 구성된다. 
 
최저경쟁가격(시작가)은 총 3조2760억원이다. 3.5㎓ 대역이 2조6544억원, 28㎓ 대역은 6216억원이다. 한 사업자가 받을 수 있는 최대 대역폭은 3.5㎓ 대역이 100㎒, 28㎓ 대역은 1000㎒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