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15일 경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08 오전 9:52:5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5세대(5G) 통신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대상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3사에게 할당신청 적격 여부 검토 결과를 통보한다.
 
이통 3사는 지난 4일 과기정통부에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5G 주파수 경매 참여대상이 확정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주파수경매를 시작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월 3.5㎓(기가헤르츠) 대역의 280㎒(메가헤르츠)폭, 28㎓ 대역의 2400㎒폭 등 총 2680㎒폭을 5G 이동통신용 주파수 경매에 의해 할당하기로 공고한 바 있다. 최저경쟁가격(시작가)은 총 3조2760억원이다. 3.5㎓ 대역이 2조6544억원, 28㎓ 대역은 6216억원이다.
 
(왼쪽부터)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관계자들이 지난 4일 5G 이동통신 주파수 할당 신청 서류를 들고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접수처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