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게이션) ‘슈츠’ 장동건, 박형식을 믿을까 말까


장동건, 위기로 몰아 세우는 박형식 그의 속셈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08 오전 10:48:3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장동건 박형식, 믿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다.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역대급 위기’란 강력한 스토리 폭탄을 터뜨렸다. 그러나 단순히 주인공들이 위기를 겪고 열심히 극복하는 것만 보여줄 ‘슈츠’가 아니다. ‘슈츠’는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상황에 따라 예측할 수 없이 변화하는 인물들의 관계성을 더하며 극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고 있다.
 
7일 밤 방송된 ‘슈츠’ 14회에선 홍다함(채정안 분)의 해고 이후 점점 더 위기에 몰리는 최강석, 그런 최강석의 위기를 기회 삼아 움직이는 함대표(김영호 분) 무리, 그 안에서 180도 돌변한 모습을 보이며 판을 뒤흔드는 고연우(박형식 분)의 얘기가 그려졌다. 여기에 뻔할 것 같지만 좀처럼 보이지 않는 인물들의 진짜 속내, 이들의 관계성 등이 더해지면서 흥미진진한 60분이 완성됐다.
 
홍다함이 해고됐지만 위기는 더 강하게 최강석을 옥죄어 왔다. 도무지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함대표까지 가세해 최강석을 궁지로 몰아넣은 것이다. 이때 번쩍 눈 뜬 것이 고연우였다. 고연우는 강대표(진희경 분)에게 최강석 재판 진행여부, 강대표 신임을 두고 모의법정을 제안했다. 
 
사진/방송캡처
 
모의법정에서 최강석-강대표가 이기면 합의 대신 재판을 진행하게 된다. 반대로 진다면 그대로 승복, 합의를 하게 된다. 합의 할 경우 ‘강&함’ 피해는 줄일 수 있으나, 최강석은 ‘강&함’을 떠나야 하는 것은 물론 변호사 자격증까지 박탈당하게 된다. 도박과도 같은 제안이다.
  
여기서 가장 눈 여겨 봐야 할 것은 최강석-강대표 반대편에 선 이가 고연우라는 것이다. 고연우는 모의법정에서 최강석의 죄를 묻는 검사 역을 자청했다. 그리고 증인으로 홍다함을 세운 뒤 그녀를 몰아 세우기까지 했다. 고연우의 서슬 퍼런 공세에 홍다함이 무너지자, 결국 최강석은 “내가 시킨 것으로 할 테니 그만해”라고 소리쳤다.
 
분명 모의법정을 제안한 이는 고연우였다. 그런데 반대편에 서고 최강석과 홍다함을 궁지로 몰아 넣고 있는 이 또한 고연우였다. 그의 진심이 무엇인지 이 진심이 이후 위기에 처한 최강석의 운명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지 최강석 입장에선 고연우를 과연 믿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슈츠’ 14회는 이렇게 모든 과정들을 흥미진진하게 그리며 시청자에게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인물들의 관계를 도무지 예측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또한 이를 그리는 배우들의 팽팽하고 디테일한 연기도 더해졌다. 장동건 박형식은 물론 극중 ‘강&함’ 권력 싸움과 연관된 모든 배우들이 절묘한 텐션을 유지하며 극을 채웠다.
 
여기 또 하나 놓칠 수 없는 것이 최강석의 변화였다. 어떤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았던 최강석이 자신의 방을 도청한 채근식(최귀화 분)을 상대로 멱살을 잡고, 데이빗킴(손석구 분)에게 주먹을 날리는 등 감정을 폭발시킨 것이다. 이외에도 모의법정에서 최강석의 인간적인 면모가 드러나기도 했다. 역대급 위기 앞에서 드러난 최강석의 변화가 이후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극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