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에 파주 땅값도 천정부지


4월 지가 상승폭, 13년래 최대…복합단지개발도 재추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11 오후 5:55:5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 호재가 이어지며 파주 땅값도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4월부터 파주 지역의 지가변동률과 아파트값의 꾸준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데다, 경기침체로 무산됐던 복합단지개발사업도 다시 성사되기에 이르렀다.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한 부동산 중개소. 사진/뉴시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경기도 파주시 땅값과 아파트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먼저 파주시 월별 지가변동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만난 1차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크게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4월 파주시 지가는 전월 대비 1.77% 상승했다. 이는 13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이며,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도 4.71%에 이른다.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한 부동산 중개소 관계자는 "땅주인들이 남북 관계 호재로 가격이 오를까봐 10명 중 9명은 매매를 보류하고 있다"며 "손님들 맞춰서 매매 연결하는 데 물건을 팔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파주시 아파트값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공표하는 주간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5월을 기점으로 아파트 매매가는 상승가도에 접어들었다. 파주시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4월 내내 마이너스를 보이다가 5월7일부터 0.26%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후 5월14일(0.09%)→21일(0.02%)→28일(-0.07%)→6월4일(0.03%) 등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남북화해무드가 펼쳐지면서 지난 2007년 경기침체로 무산된 파주 복합단지개발사업도 11년만에 재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2007년부터 파주시 와동동 1471-2 일대 8만9979㎡ 규모의 주상복합용지를 입찰에 나섰지만 두 번 유찰됐다. 그러다 지난달 말 디벨로퍼 회사인 인창개발이 해당 부지를 매입하면서 복합단지개발에 시동이 걸렸다.
 
다만 파주 땅값 상승이 과열양상으로 치달을 경우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될 가능성도 상존한다. 토지거래 허가구역은 지가가 급격히 상승할 우려가 있는 지역을 국토부가 규제하는 제도로, 실수요자 외에는 일정 규모 이상 토지를 살 수 없게 된다. 거기다 5년 이내로 허가 목적대로만 사용해야 하며 거래가 제한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는데 파주 지역도 투기 우려가 있을 때는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다"며 "지가가 단기간 오르는 것으로 끝날 것인지 장기간 투기 소유로 이어질 것인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허가 구역으로 지정이 됐을 때 주변 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고려 된다“고 덧붙였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