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그룹, 중복자산 매각·자체 자금 지원…대우전자 경영정상화 총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12 오전 9:46:52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대유그룹은 대우전자의 경영정상화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유그룹은 먼저 지난 7일 인천 부평구 청천동에 있는 대우전자 부평연구소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대지 7038㎡에 지하 1층과 지상 4층 규모의 부평연구소의 매각 금액은 151억원으로, 오는 8월31일 잔금을 받게 되는 즉시 대우전자의 고금리 차입금 해결을 위해 투입될 예정이다.
 
대유그룹은 지난 4월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에 있는 성남 물류센터도 매각한 바 있다. 지하 1층과 지상 3층 규모의 성남 물류센터는 총 183억원에 매각됐으며 오는 29일 잔금을 받게 될 예정이다. 이 매각 대금 역시 고금리 차입금 상환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우전자의 재무구조를 안정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대유그룹의 자체적인 자금 투자도 진행됐다. 지난 3월 약 100억원, 4월 70억원, 5월에는 50억원을 차례로 지원해 대우전자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앞으로도 추가적인 자체 자금 투입과 유상 증자 등의 방법을 총 동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유그룹 관계자는 "대우전자 경영정상화를 위해 계획했던 중복자산 매각과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기 시작했다"며 "모든 작업이 순탄하게 이뤄지고 있는 만큼 대우전자의 재무구조도 빠른 시일 내에 안정적인 구조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