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새누리당 매크로 조작 의혹 사건 형사3부 배당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맡겨 수사지휘 할 지 검토 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12 오전 10:25:12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검찰이 과거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매크로 여론조작에 대한 고발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이진동)에 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2일 "새누리당 매크로 댓글 조작 사건을 형사 3부에 배당하고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맡길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드루킹 사건을 지휘해온 형사3부는 '드루킹' 김동원씨와 '서유기' 박모씨 등을 기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과거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드루킹 특검'에서 이 의혹도 함께 수사하자는 주장도 제기됐다.
 
민주당 백혜련·강병원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추미애 대표 명의의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매크로 여론 조작 고발장'을 제출했다. 백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정당의 공식 선거운동 조직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 조작을 했다는 것으로,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헌법 훼손 행위"라고 했다.
 
민주당은 고발장에서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2006년과 2014년 지방선거, 2012년 대선 등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했다고 주장하며,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불법 여론 조작 행위의 지시·유도·실행 등에 가담한 모든 자를 피고발인으로 명시했다.
 
사진/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