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전국 최종 투표율 60.2%…23년만에 60%대 진입


전남 69.3% 최고, 인천 55.3% 최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13 오후 8:14:17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3일 오후 6시 최종(잠정) 투표율 60.2%를 기록하며 종료됐다. 1995년 실시한 1회 지방선거 이후 지선 투표율 60%대를 달성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총 투표자 수는 1712만4546명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여기에 지난 8~9일 사전투표를 마친 864만897명 및 거소투표신고인수를 더하면 전체 투표자 수는 2584만1973명에 이른다. 이번 선거의 전체 유권자 수는 4290만7715명이다.
 
전국적인 투표율은 전남(69.3%)이 가장 높았고, 제주(65.9%)와 경남(65.8%), 전북(65.3%), 울산(64.8%)과 경북(64.7%)이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인천(55.3%)이었고, 대구(57.3%), 경기(57.8%)도 저조했다. 서울(59.9%)과 부산(58.8%)은 전국 평균을 약간 밑돌았다.
 
이번 선거 투표율은 목표했던 ‘60%’를 넘어서며 1회 지방선거 이후 가장 높았던 지난 6회 선거 기록을 경신했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6회(2014년) 56.8% ▲5회(2010년) 54.5% ▲4회(2006년) 51.6% ▲3회(2002년) 48.8% ▲2회(1998년) 52.7% ▲1회(1995년) 68.4%로, 주춤했던 3회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 왔다.
 
다만 이번 6·13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난 19대 대선 투표율(77.2%)보다는 17%포인트 낮은 수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13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설치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압승 결과를 보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