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세 지속


전월보다 상승폭 커져, 강남4구는 보합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6-30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보유세 개편안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오름세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각격은 전주보다 0.02% 상승했다. 비강남권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비강남권 아파트는 지난달보다 상승폭이 커졌지만 강남4구는 보합세다.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의 모습. 사진/뉴시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로 비강남권(강남4구 제외)에서 아파트값이 올랐다. 이달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지난달(0.35%)보다 상승폭이 커진 0.45%를 기록했다. 반면 강남4구는 보합(0.00%)을 나타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전주(-0.03%) 보다 하락폭이 줄어들어 0.01% 하락했다. 구별로는 강남구(-0.04%)만 떨어지고 강동구(0.09%)과 서초구(0.01%)는 상승했다.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송파구는 보합(0.00%)을 기록했다.
 
자치구별 아파트값은 ▲관악(0.15%) ▲금천(0.12%) ▲성북(0.09%) ▲동작(0.08%) ▲중랑(0.07%) 등이 상승폭을 보였다. 관악구에선 봉천동 관악드림타운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금천구는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차, 시흥동 남서울힐스테이트가 각각 1000만원 상승했다. 특히 금천구는 6월 한 달 간 신고된 아파트 거래건수가 110건으로 지난달보다 18.3% 늘었다.
 
반면 강남권 아파트값은 하락세를 보였다.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2주 연속 -0.03%, -0.02% 낙폭을 이어갔다. 강남구에선 재건축 사업 초기 단계인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 2차가 2500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선 잠실동 트리지움이 매수세가 줄어들면서 4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0.00%)을 나타냈다. 도시별로 ▲김포한강(0.04%) ▲평촌(0.04%) ▲동탄(0.03%) 등 지역이 올랐다. 반면 ▲산본(-0.17%) ▲파주운정(-0.03%) ▲분당(-0.02%) 등 아파트값이 떨어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신도시는 가파르게 오른 집값 영향으로 거래 성사가 어렵다"고 말했다.
 
경기·인천은 4주 만에 아파트값이 0.01% 소폭 올랐다. 경기·인천은 ▲광명(0.35%) ▲하남(0.09%) ▲의왕(0.07%) ▲화성(0.03%) 등 지역이 상승했다. 반면 ▲안성(-0.19%) ▲과천(-0.11%) ▲시흥(-0.08%) ▲안산(-0.04%) ▲부천(-0.03%) 등에선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하락폭이 둔화됐다. 서울은 양천, 동작, 마포 일대의 전셋값이 오르면서 전주(-0.03%)보다 하락폭이 줄어든 -0.01%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0.06%, 경기·인천은 0.07% 떨어졌다.
 
자치구별 서울 전셋값은 ▲송파(-0.16%), ▲광진(-0.07%) 등이 하락했다. 반면 전세가격이 오른 곳은 ▲양천(0.07%) ▲동작(0.07%) ▲마포(0.03%) ▲노원(0.02%) ▲중랑(0.01%) 등이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13단지가 1000만~1500만원 올랐다. 마포는 염리동 삼성래미안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 전셋값은 ▲판교(-0.21%) ▲산본(-0.20%) ▲일산(-0.16%) ▲김포한강(-0.08%) ▲광교(-0.07%) ▲분당(-0.04%) 등이 하락했다. 판교는 운중동 산운마을14단지가 2500만~5000만원 하락했다. 군포는 금정동 퇴계3단지주공이 500만~1250만원 떨어졌다. 일산은 백석동 일산요진와이시티가 1500만~2000만원 하락했다. 반면 평촌(0.03%)은 올랐다.
 
경기·인천의 전셋값의 경우 ▲안성(-0.93%) ▲안산(-0.65%) ▲파주(-0.39%) ▲시흥(-0.22%) ▲김포(-0.21%) ▲평택(-0.17%) ▲과천(-0.13%) 등 대부분 지역이 하락했다. 반면 ▲화성(0.03%) ▲성남(0.03%) ▲인천(0.03%) 세 곳만 상승했다.
 
보유세 개편안이 공개됐지만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다. 고가아파트가 밀집된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 하락폭도 둔화됐다. 보유세 인상안의 세금 인상액이 다주택자 및 고가주택에 미치는 부담 강도가 예상보다 낮다고 받아들여지는데다, 보유세 관련 불확실성이 단기적으로 해소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정부가 이런 여론을 의식해 당초 안보다 강화된 공시지가 인상, 1주택자 우대 삭제, 3주택 이상 소유자의 차별화된 세율 적용 등을 반영할 가능성도 크다. 보유세 개편안이 확정되기까지 주택시장은 매도자와 매수자의 눈치보기가 이어지면서 거래량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정부는 후분양제 도입과 임대료 인상이 제한되는 공공임대 공급 확대 등이 담긴 제2차 장기 주거종합계획 수정계획을 발표했다. 장기적으로 주택보급률을 높여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