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도시정비·도시재생 수주 격돌


부동산 시장 규제로 귀해진 일감…경쟁 치열해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7-02 오후 3:43:5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로 건설사 일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도시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이 돌파구로 주목된다. 서울을 중심으로 재건축과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은 하반기에도 꾸준히 이어질 예정이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리모델링 시장 등에서 건설사 일감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문재인정부 들어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가 연달아 발표되면서 시장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선정 등을 통해 분양 시장을 통제하고 있고, 양도세 중과와 보유세 개편 등으로 집값 하락을 유도하고 있다. 이에 조만간 부동산시장 분위기가 꺾이면서 건설사 일감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는 도시정비사업 등에서 일감이 남아 있는 상태다.
 
서울 주요 도시정비 사업지에서 올해 하반기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다. 먼저 오는 8월 방화6구역 재건축 조합이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현재 GS건설과 현대산업개발, 현대엔지니어링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어 9월에는 대치쌍용1차 재건축 조합이 시공사를 선정한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근 현대건설이 대치쌍용2차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1차까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상황이다.
 
여기에 여의도시범아파트 재건축과 갈현1구역·흑석 11구역 재개발 조합도 올해 안에 시공사 선정 절차에 돌입한다. 대부분 현대건설과 GS건설,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크게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지역이 대부분 규모가 큰 사업장이기 때문이다. 특히 갈현1구역과 흑석 11구역은 각각 4140가구와 1457가구를 짓는 대형 사업장이다.
 
여기에 서울시가 최근 용산전자상가와 중구 정동, 마장축산물시장 일대 등 14곳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하면서 건설업계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정비만큼 수익성이 높지는 않지만 리모델링 사업 등을 통해 건설사들이 일감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형 건설사 등은 리모델링 사업부를 별도로 운영하며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기존 13곳에서 27곳으로 크게 늘었다.
 
새로 지정된 지역들은 지금까지는 공공 마중물 사업 중심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했던 곳이다. 이번에 법정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주택도시기금을 통한 수요자 중심형 지원과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융자 지원을 받아 민간 사업자를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용산 전자상가 일대는 전자산업 기반의 새로운 산업복합문화 교류공간으로 조성되고, 정동 일대는 역사성을 보존하고 회복하는 종합재생 사업이 진행된다.
 
갈현 1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조감도. 사진/서울시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