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항암 세포치료제 대량생산 기술 중국 특허 등록


미국·유럽 등에 이은 성과…자연살해 세포치료제 선두 입지 확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7-04 오후 3:59:2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랩셀이 미국과, 유럽, 일본 등에 이어 중국에서 세포치료제 대량 생산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4일 GC녹십자랩셀은 중국 특허청으로부터 자연살해(NK)세포의 배양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해당 특허는 GC녹십자랩셀 고유의 대량 생산 방법 및 동결 제형에 관한 기술이다. 
 
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종양 및 감염성 질환 치료를 위한 고순도·고활성의 NK세포를 생산하는 최적의 배양방법 및 대량생산된 NK세포를 장기간 동결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다. 고순도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기 때문에 대량 배양 및 동결보관을 통해 지속적인 공급을 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GC녹십자랩셀이 개발한 항암 NK세포 치료제 'MG4101'은 현재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는 상태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GC녹십자랩셀은 NK세포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독보적인 기술들을 꾸준히 확보해 해당 분야에서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