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마리서치프로덕트, 스웨덴 프로모와 난치성 상처 치료제 현지 임상 승인


2016년부터 지분 투자·공동 연구개발 협력…정맥성 하지궤양 대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7-04 오후 5:2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파마리서치프로덕트는 지난 2016년부터 지분 투자 및 공동 연구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스웨덴 펩타이드 전문 기업 '프로모'가 난치성 상처 치료제 'LL-37'의 현지 임상 2b상의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스웨덴 보건당국으로부터 임상2b 진행 승인을 획득한 이번 연구는 스웨덴과 폴란드에서 13주간 1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무작위, 이중맹검 연구로 내약성 및 안전성 평가도 포함된다. 난치성 상처 치료 분야 대표 질환인 정맥성 하지궤양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진다. 
 
전 세계적으로 약 1500만명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맥성 하지궤양은 적응증이 승인된 의약품이 없어 압박붕대 등을 통한 대증적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해당 질환으로 인해 미국에서 발생하는 치료비용은 매년 최소 140억달러(약 15조원)로 추산된다.
 
파마리서치프로덕트 관계자는 "양사 기술력이 긍정적 시너지를 발휘해 신약 공동 연구 개발에 착수, 임상을 순조롭게 진행하게 됐다"며 "전임상 및 임상 전 과정 등을 보다 빠르게 추진해, 재생의학 기술력이 접목된 중증 창상치료 의약품이 전 세계에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로모사는 LL-37의 임상 2b상이 착수됨에 따라 펩타이드 기술력과 재생의학이 접목된 신개념 의약품 개발 및 상용화에 속도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