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ON' 뉴욕을 사로 잡다…5일 '엠카'로 방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7-05 오전 11:03:38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미국에서 개최된 'KCON 2018 NY' 콘서트 현장이 엠넷(Mnet) '엠카운트다운'로 5일 방영된다.
 
5일 CJ ENM 측에 따르면 이 콘서트는 지난달 23~24일(현지시간) 뉴욕 푸르덴셜 센터에서 열렸다. 국내 아티스트 10팀이 출연해 공연을 펼쳤으며 총 5만3000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티스트들이 펼친 생생한 공연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프로미스나인, 골든차일드, 스트레이키즈 등 주목 받는 신예들부터 감성적인 보컬로 뉴욕의 밤을 물들인 헤이즈,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EXID, NCT127, 펜타곤, 레드벨벳 등의 무대가 방영된다. 완전체부터 유닛 무대까지 다양하게 선보인 워너원과 노련한 무대 매너를 보인 슈퍼주니어의 공연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다.
 
공연에선 뉴욕을 상징하는 세 키워드 'LOVE', 'PASSION', 'DARKNESS'를 콘셉트로 한 스페셜 스테이지도 꾸며졌다. ‘KCON 2018 NY’의 콘서트 무대는 이날 저녁 6시 엠넷과 온스타일에서 공동 방송된다.
 
'KCON 2018 NY' 콘서트 현장. 사진/CJ ENM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