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노바 라이트2로 국내 자급제폰 시장 진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7-09 오후 5:31:21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화웨이는 9일 '노바 라이트2' 모델을 국내 첫 자급제 스마트폰으로 낙점하고 KC·TTA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노바 라이트 2는 방송통신기자재 적합성 검증 및 자급단말기의 적합성, 망연동, 방사성능을 모두 검증받았다.
 
노바 라이트2는 5.65형(인치) 풀뷰(FullView )를 탑재하고, 약 0.75㎝의 두께와 143ㄹ의 가벼운 무게로 편의성을 강화했다. 또 화웨이가 자체 생산한 기린 659(Kirin 659) 옥타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후면 지문 인식 센서를 지원하며, 전면 800만화소 카메라 및 후면 듀얼 카메라(1300만+200만화소)가 제공된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 사진/화웨이
 
출시 일자와 출고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른 시일 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화웨이코리아 관계자는 "이미 일본 등 타 국가에서 가성비 높은 제품으로 인정받은 자급제폰의 국내 첫 출시를 통해 소비자 제품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노바 라이트2 구매 시 3개월 동안 LCD 패널 무상수리를 지원하는 특별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무상수리는 서울 홍대 입구 근처의 화웨이 직영센터를 비롯한 전국 66개 지점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