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침체, 중견 건설사에 직격탄


악성 미분양 등 증가…분양 일정 미루며 전전긍긍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09-30 오후 5:32:37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로 지방 시장 침체가 장기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8월 지방의 악성 미분양이 증가했고, 미분양 물량은 여전히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지방 부동산 시장 침체는 중견 건설사 실적 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서울과 수도권에 진입하지 못한 중견 건설사들은 주로 지방에서 분양을 계획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 부동산 시장 침체에 대한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지방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침체기다. 지난 8월 지방 악성 미분양(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전달보다 12.7% 증가해 1만2699호를 기록했다. 반면 수도권 악성 미분양은 2502호로 전달보다 4.7% 줄었다. 지난 8월 지방 전체 미분양은 전달보다 0.9% 줄어든 5만3836호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지방에서 미분양 규모가 크게 줄지 않는 모습이다. 특히 경남과 충남 미분양 물량이 각각 1만4912호, 9953호를 기록해 지방 물량 중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지방 부동산 시장 침체로 지방 분양을 계획했던 건설사들의 타격이 예상된다. 특히 중견사들은 대부분 지방에서 분양을 앞둬 직격탄이 될 수 있다. 분양 일정이 미뤄질 경우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고, 사업 수행이 어려워 매출도 일으킬 수 없게 된다. 현재 중흥건설과 동양건설산업, 제일건설 등 지방 분양 일정을 연기하는 건설사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 이상 일정을 미룰 수 없어 분양 일정을 확정해도 미분양 우려가 높아지면서 속앓이를 하는 사례도 많다.
 
주택건설협회 소속 소규모 건설사들의 10월 분양 계획은 전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우려가 확산되면서 지난해보다 물량을 늘리기 힘들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협회에 따르면 소속 회원사들의 10월 분양 물량은 총 14개 사업장 8052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1만4601가구보다 44.9% 줄어든 수치다. 분양 지역도 서울을 제외하고 수도권 및 지방에 몰려 있다.
 
이 때문에 업계는 침체된 지방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고 청원한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시장 대책을 발표하면서 모두 수도권 지역과 관련된 대책만 발표해 왔다는 불만과 함께다. 특히 정책 발표 이후 수도권 집값 상승과 지방 집값 하락으로 부동산 양극화가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에 수도권 규제와 더불어 침체된 지방 시장을 살릴 수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업계 한 관계자는 “부산과 대구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지방 침체가 길어지고 있다”며 “정부가 내놓는 대책은 전부 수도권 관련이고, 그 정책 때문에 또 지방 시장이 침체된다. 당국이 지방 맞춤형 대책을 언급한 바 있는데 빨리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