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세계 고혈압 학회서 '텔미누보' 임상결과 발표


혈압 강하 효과와 안전성 입증…2013년 출시 이후 실제 진료 데이터 수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1 오후 2:10:0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종근당은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2018 세계 고혈압 학술대회'에서 고혈압 치료제 '텔미누보(성분명: 텔미사르탄·에스암로디핀)'의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발표는 박창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순환기 내과 교수가 텔미누보를 복용한 국내 고혈압 환자 3만2061명의 혈압 강하 효과와 이상반응에 대해 관찰한 임상 결과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임상 데이터는 지난 2013년 텔미누보 출시 후 국내 개원 전문의들이 4년간 진료 현장에서 환자들에게 투약한 후 관찰한 리얼월드 데이터(실제 진료 데이터)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텔미누보를 투여한 환자 중 목표 혈압인 수축기 140 미만, 이완기 90 미만에 도달한 환자 수는 2만2090 명으로 전체 환자의 74%에 달했다.
 
이상반응 발생 건수는 전체 환자의 1.7%인 545건으로 발생비율이 낮았으며, 암로디핀 복합제에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발목 부종은 4건으로 전체 환자의 0.0001%에 불과했다. 특히 환자의 약 18%가 10년 이상 고혈압 치료제를 복용한 고위험 환자임에도 이상반응 발생건수는 낮아 약물 장기복용 환자에게도 안전성이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임상결과는 대규모의 국내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장기간 실제 진료현장에서 우수한 혈압 강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결과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텔미누보가 고혈압 환자들과 의료진에게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제품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