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중소기업에 특허권 무상 양도


특허권 97건 무상 이전… 이달 15일까지 신청 접수 받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3 오전 10:14:23

[뉴스토마토 손희연 기자]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일환으로 `기술나눔 활동`을 펼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보유 중인 특허(총 569건) 중 97건에 대해 이달 15일까지 중소기업들로부터 신청접수를 받아 무상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번에 이전하는 특허는 철강·에너지·토목·환경·건축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됐다. 
 
이전되는 특허기술 중에는 수생식물의 생장을 촉진시켜 습지의 수질을 정화시키는 기술인 `습지식물용 매트`,우천시에 유수의 흐름을 조절해 지표면으로 유출되는 강우량을 감소시키는 구조물 시공방법 등 다양한 친환경 기술도 포함된다.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협력사를 방문해 기술지원 컨설팅 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이번 특허권 무상지원 외에도 포스코건설은 지난 6월부터 협력사와 기술협력 강화를 위해 `상생협력 플랫폼`을 운영해 오고 있다. 상생협력 플랫폼은 협력사가 포스코건설에 기술협력을 제안하고, 그 성과가 입증될 경우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장기계약을 맺는 제도이다. 
 
또한 최근에는 동반성장위원회,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함께 협력사에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특허를 이전받는 기업들은 기술개발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며, “올해 처음 특허 무상 양도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손희연 기자 gh704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