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무드 급물살 속 남북 보건의료협력 과제는


통일보건의료학회 '한반도 건강공동체 준비' 주체 학술대회 개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4 오후 3:27:3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남북 화해무드 급물살 속 양측 보건의료교류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 건강공동체 준비를 위한 필요성과 당면 과제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장이 마련됐다협력 과정 중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감염병 관리 영역이 꼽혔다. 
 
통일보건의료학회는 4일 서울 연세의료원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에서 '한반도 건강공동체 준비'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70여년 만에 급변하고 있는 한반도 정세 변화 물결에 맞춰 범국가적 차원의 보건의료협력을 모색해야 한다는 게 학회 입장이다.
 
남북 보건의료 분야 연구와 교육 및 훈련, 정책, 사업 지원 등을 통한 학술적 발전과 통일 사회의 건강향상을 목적으로 지난 2014년 창립된 통일보건의료학회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그동안 연구된 보건의료협력과 통일의료를 주제로 22명의 학회 소속 전문가들의 연구를 발표했다.
 
한반도 건강공동체 형성의 의미와 현황 및 대응 방안 등을 주제로 펼쳐진 발표에서는 교류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성 질환의 전이 문제를 비롯해 양측 의료 서비스 수준차이를 좁히기 위한 방안, 유관기관 활동에 대한 정립, 의약품 관리 체계 등 수많은 논의 주제들이 쏟아져 나왔다.
 
최근 수차례 수행단 방문을 비롯해 점진적으로 증가할 남북 왕래를 통해 양측 전염병이 옮겨질 수 있는 만큼 통일을 대비한 감염성 질환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먼 이야기처럼 들리는 통일을 준비하는 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우려도 있지만, 통일 16년 전부터 동·서독 협의와 협정을 통해 체계를 구축했듯이 선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혜원 서울의료원 가정의학과장은 "감염성질환 분야는 남북 서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역으로 법적 기반과 관련지침, 감시체계 및 역학조사체계 그리고 이를 뒷받침할 인프라와 조직이 필요하다""북한 역시 자체적인 체계가 존재하는 만큼 정부가 북측 참여기관과의 합의를 통해 서로의 역할을 찾아가야겠지만 본격적인 합의가 시작되기 전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랜 분단으로 차이가 벌어진 남북 의료 서비스의 질적 격차를 좁히는 문제에 대한 의견도 있었다. 실제로 일부 탈북 의료진들이 현재 남한에서 의료 활동을 하고 있지만 양측 의료 인력의 수준 차이는 확연한 상황이다. 직업군 선택의 과정부터 교육과정까지 판이하게 달라 의료서비스의 질적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 역시 중요한 과제로 꼽혔다.
 
추상희 연세대 간호대학 교수는 "국내의 경우 간호 전문 인력에 대한 교육제도가 4년제가 일반적으로 자리 잡았지만 북한은 6개월~2년이 대부분이고 최고 교육과정이 3년제인 상황"이라며 "남북 보건의료분야 교류를 통해 북쪽 인력이 남쪽 재교육을 통해 북한 수준을 향상시키는 방안은 간호뿐만 아니라 모든 부분에서 고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통일 전후 남북 보건의료 교류 과정 속 예상되는 지원에 남측이 부담을 지게 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한 설명도 있었다. 무조건적인 지원에 남측 재원이 북측으로 유출된다기보단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공동체 구성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전우택 통일보건의료학회 이사장은 "북한이 상대적으로 경제력이 약한 탓에 통일 이후 대부분이 의료보호대상자에 해당하는 북한의 2500만 국민들을 어떻게 감당할 것이냐는 우려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북한 환자는 그쪽 의료진이, 남한 환자는 우리 의료진이 진료하는 것"이라며 "다만 그동안 적대적 관계에서 교류가 없던 남북이 서로 협락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가속화 시켜나갈 수 있고 이는 우리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통일의 중간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다양한 문제 대응 방안 중 핵심은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구축이라는 것이 학회 측 입장이다. 남북 화해무드 급물살에 보건 의료 분야 역시 각 단체들이 관련 사항을 선도하겠다고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유관 부서 의견이 정부라는 중심축에서 조율되고 여기에 전문가 의견이 더해져 유기적 조직체가 만들어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전 이사장은 "내과를 비롯해 응급의학, 결핵협회 등 시각에 따라 각자의 전문영역이 남북 보건의료교류에 있어 가장 시급하다고 생각할 수 있고 이는 충분히 이해가 가는 부분"이라며 "남한의 판단만이 아니라 양측 의견을 조율하고 조정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학회가 무엇을 결정하고 주도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정부 차원의 확실한 컨트롤타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을 주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일보건의료학회는 4일 서울 연세의료원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에서 '한반도 건강공동체 준비'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우택 이사장(가운데)를 비롯한 학회 임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사진/정기종 기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