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K인포섹 인수 검토…보안사업 시너지 강화 차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5 오전 9:30: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SK그룹의 정보보안 회사인 SK인포섹 인수를 검토 중이다. 최근 인수를 완료한 ADT캡스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물리보안·정보보안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5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SK그룹 지주사인 SK㈜가 지분 100%를 보유한 SK인포섹 지분 전체를 SK텔레콤에 양도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SK인포섹은 국내 정보보안 분야 1위 업체로 지난해 매출 2127억원, 영업이익 235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SK인포섹 지분 인수를 검토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며 "보안 사업의 시너지를 강구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의 SK인포섹 인수 검토는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융합하기 위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일 국내 2위 물리보안업체 ADT캡스를 인수했다. ADT캡스의 기존 사업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더해 융합보안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여기에 SK인포섹이 갖춘 정보보안 기술까지 합쳐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