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R&D 조직 혁신 추진…"선택과 집중 전략"


창립 19주년 맞아 R&D센터 출범…'2개→5개' 연구소 체제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8 오후 1:21: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툴젠은 연구개발능력의 혁신적 성장 및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플랫폼연구소·치료제연구소로 구성됐던 2개 연구소 체제를 5개 연구소 중심의 'R&D센터'로 확장 출범시킨 것이 골자다.
 
이로써 툴젠의 R&D 센터는 플랫폼연구소, 치료제1연구소, 치료제2연구소, 치료제3연구소, 종자연구소, R&D전략실로 구성된 5연구소 1실 체제로 개편됐다. 각 분야의 연구 전문성을 높이고자 신규 전문인력을 영입하고 최근에는 해외 박사급 전문인력 영입을 추진 중이다.
 
신설된 종자연구소는 그린바이오 사업부에서 담당하던 식물연구파트를 확대개편했으며, R&D센터의 프로젝트 관리, 규정 및 허가업무, 효율적인 비용관리를 위해 전문 지원조직인 R&D 전략실도 신설했다.
 
플랫폼연구소는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의 고도화를 담당하며, 치료제1~3연구소는 유전자가위 기술을 적용한 치료제를 개발하는 조직이다. 특히, 기존 치료제연구소를 치료제 1~3 연구소로 세분화해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고, 연구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김종문 대표는 "진정한 R&D 중심의 벤처 경영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혁신적인 조직운영 모델을 툴젠이 최초로 실현하는 것으로,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각 프로젝트별 연구속도와 성과가 더욱 가속화될 것을 기대한다"며 "핵심 기술을 연구개발하기 위해선 기존의 틀을 벗어난 조직이 필요하며, 이러한 사례가 바이오벤처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툴젠의 임직원은 연초 대비 42% 증가한 52명으로 유전자가위 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총 임직원 중 56%가 전문연구개발 인원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